• 電話番号:03-6228-0330
  • WEBカウンセリング

ミセモンジ(粒子状物質)

2019年01月15日

 

最近韓国での最大の話題といえば、断然「미세먼지(以下ミセモンジ)」だと言えるでしょう。わずか3~4年前でも今のような酷いレベル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マスクをしている人も多くなく、まだマスクが一般的ではなかったので、むしろ町中でマスクをしている人を見かけたら「どこか具合でも悪いのかな」と思うくらいでした。それが今になっては朝出掛ける前に天気をチェックするように、ミセモンジの数値をチェックする習慣まで付くほど、深刻な社会問題になっています。

今回は、その定義から原因、私達の健康に及ぼす影響、日常生活で出来る対策などをご紹介したいと思います。

 

ミセモンジとは?

韓国語の「미세먼지(ミセモンジ)」は、「PM2.5」、「PM10」、「微細ホコリ(直訳)」、「粒子状物質」の総称です。日本のテレビでよく聞く言葉で言うとズバリ「PM2.5」!PM2.5より粒子が大きい微細なホコリだと思っていただくと分かりやすいと思います。

 

 

一般的なホコリは石炭・石油などの化石原料を燃やす時や工場・自動車などの排出ガスから主に発生します。ホコリは粒子の大きさによって50μm以下の「総(大気)浮遊粒子状物質(TSP, Total Suspended Particles)」と粒子の大きさが極小さい「粒子状物質(PM、Particulate Matter)=ミセモンジ」に分けられます。さらに、ミセモンジ(PM)は直径が10μmより小さいミセモンジ(PM10)と直径が2. 5μmより小さいミセモンジ(PM2.5)で分けられます。PM10が人の髪の毛の直径(50~70μm)より約1/5~1/7程度小さいとすると、PM2.5は約1/20~1/30に過ぎないくらい小さいそうです。

 

このように、ミセモンジは肉眼では見分けがつかないくらい小さいため、大気中に留まって呼吸器を通して肺などに浸透したり、血管を通じて体内に移動し健康に悪影響を及ぼす可能性がある危険な物質です。

 

原因と現状

ミセモンジの原因は、自然的なものと人為的なものとで分けて考えられます。自然的な発生源は土ぼこり、海水から生じる塩、植物の花粉などがあります。人為的な発生源はボイラーや発展施設などで石炭・石油などの化石原料を燃やす時に出る煤煙、自動車の排気ガス、建設現場などで発生するホコリ、工場内粉末状態の資材、焼却場の煙などがあります。

 

 

その中で、韓国で問題とされているミセモンジは、中国の北東地方の工業地帯を中心に、北西風と共に吹いてくる人為的な発生源だと言えます。2014年度の高濃度ミセモンジ発生事例の分析によると、韓国国内のPM10の80%以上が国外影響であることが判明されました。その反面、国内で排出された移動汚染原(自動車、建設機械など)の国内影響も深刻な原因となっています。

このミセモンジが体内に入ってくると、気道、肺、心血管、脳など各気管に入って炎症を起こすのですが、気管支炎や喘息がその代表的な呼吸器疾患です。長期間ミセモンジにさらされた場合、免疫力が急激に低下し心血管疾患や皮膚疾患、結膜炎などの各種疾患を発生させ、これらが原因となり死亡に至る危険性まであります。

 

日常生活で実践出来る対策

それでは、ミセモンジから体を守るためにはどのような対策が考えられるのでしょうかか。当然、国家間の協力や対策が至急ですが、ここでは日常生活で実践出来る対策をいくつかご紹介します。

 

  • 鼻で呼吸する

私達の鼻の中は粘膜と微細な毛で囲まれています。この粘毛がフィルターとして働いているので、口呼吸よりは鼻で呼吸した方が、細菌の侵入を抑えます。

 

  • 掃除機より水拭き

掃除機をかけると床に落ちているホコリが空中に舞い上がってしまうので、一回水スプレーを噴射して空中のミセモンジを床に落としてから水拭きをした方がいいそうです。

 

  • 気管支に良いお茶を飲む

ミセモンジで汚染された気管支には炎症を抑え、免疫力を高めるお茶を飲んだ方がいいです。解毒作用を持ち、体内の老廃物を排出させる「緑茶」や肺に潤いを与えてくれる「桔梗の花のお茶」、この他にも「カリン茶」、「麦茶」、「紅茶」などが良いそうです。

 

  • KFマークの付いたマスク使用

出掛ける時に欠かせないマスク!マスクも一般用でななくKF(Korea Filter、韓国食品医薬品安全処で認証した製品)マークが付いているマスクを使用することです。ミセモンジの場合、KF80以上の製品を使うことをお勧めします。KF99だと、ミセモンジを99%以上カットしてくれる製品になります。

 

 

さあ、ここまで韓国で社会問題となっているミセモンジ(粒子状物質)について紹介しました。韓国で国家を上げての深刻な問題となっている分、早く良い対策を見つけて、ミセモンジで苦しまない日が来ることを願います。

 

 

최근 한국에서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미세먼지’. 불과 3~4년 전만 해도 지금과 같은 심각한 수준이 아니었습니다. 마스크를 한 사람 지금처럼 많지 않았고 아직 마스크 착용이 일반적이지 않았기 때문에 오히려 거리에서 마스크를 한 사람을 보면 ‘어디가 아픈가?’하고 생각할 정도였지요. 그런데 지금은 아침 출근 전 날씨를 확인하듯이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는 습관이 생길 정도로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이번 컬럼에서는 미세먼지의 정의부터 발생원인, 우리들의 건강에 끼치는 영향, 일상생활에서 실천 가능한 대책 등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미세먼지’란?

한국어로 ‘미세먼지’는 ‘PM2.5’, ‘PM10’의 총칭을 말하는데요. 쉽게 말하면 일본방송에서 흔히 말하는‘PM2.5’가 그에 해당합니다. PM2.5보다 입자가 큰 미세한 먼지라고 생각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먼지는 석탄・석유 등 화석원료를 태울 때나 공장・자동차 등의 배출가스에서 주로 발생합니다. 먼지는 입자 크기에 따라 50μm 이하의 ‘총먼지(TSP, Total Suspended Particles)’와 입자 크기가 매우 작은 ‘미세먼지(PM, Particulate Matter)’로 구분합니다. 미세먼지(PM)은 다시 직경이 10μm보다 작은 미세먼지(PM10)과 직경이 2.5μm보다 작은 미세먼지(PM2.5)로 나뉩니다. PM10이 사람의 머리카락 지름(50~70μm)보다 약 1/5~1/7 정도로 작다면, PM2.5는 약 1/20~1/30에 지나지 않을 정도로 매우 작다고 합니다.

이처럼 미세먼지는 육안으로는 구분이 힘들 정도로 매우 작기 때문에 대기 중에 머물다가 호흡기를 통해 폐 등에 침투하거나 혈관을 따라 체내로 이동하여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는 위험한 물질이지요.

 

원인과 현상

미세먼지의 원인은 자연적인 것과 인위적인 것으로 나누어 생각할 수 있습니다. 자연적인 발생원은 흙먼지, 바닷물에서 생기는 소금, 식물의 꽃가루 등이 있습니다. 인위적인 발생원은 보일러나 발전시설 등에서 석탄・석유 등의 화석연료를 태울 때 나오는 매연, 자동차의 배기가스, 건설현장 등에서 발생하는 먼지, 공장내 분말형태로 된 자재, 소각장의 연기 등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한국에서 문제시되고 있는 미세먼지는 중국 북동지방의 공업지대를 중심으로 북서풍에 섞여 불어오는 인위적인 발생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14년도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사례 분석에 따르면, 한국 국내 PM10의 80% 이상이 국외영향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편, 국내에서 배출되는 이동오염원(자동차, 건설기계 등)의 국내영향도 심각한 원인으로 꼽습니다.

 

이 미세먼지가 몸 안에 들어오면 기도, 폐, 심혈관, 뇌 등 각 기관에 들어가 염증을 일으키게 되는데요. 기관지염이나 천식이 그 대표적인 호흡기질환입니다. 장기간 미세먼지에 노출된 경우, 면역력이 급격히 저하되어 심혈관질환이나 피부질환, 결막염 등 각종 질환을 발생시키고, 이 때문에 사망에 다다를 위험성까지 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실천 가능한 대책

그렇다면 미세먼지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대책을 생각해 볼 수 있을까요? 물론 국가 간 협력과 대책이 우선시되어야 합니다만, 여기에서는 일상생활에서 실천 가능한 대책에 대해 몇 가지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 코로 호흡하기

우리의 콧속은 점막과 미세한 털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점모들이 필터 역할을 해 주므로 입으로 호흡하기 보다는 코로 숨쉬는 것이 세균의 침입을 막아줍니다.

 

  • 청소기보다는 물걸레질

청소기는 바닥에 떨어져 있는 먼지를 공기 중에 분산시키기 쉬우므로 한번 분무기로 물을 뿌려 공기 중에 있는 미세먼지를 바닥에 떨어뜨린 후 물걸레질을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 기관지에 좋은 차 마시기

미세먼지로 오염된 기관지에는 염증을 가라앉히고 면역력을 높여주는 차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해독작용을 하여 체내의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녹차’나 폐를 촉촉하게 해 주는 ‘도라지꽃차’, 그 밖에도 ‘모과차’, ‘보리차’, ‘홍차’ 등이 좋다고 합니다.

 

  • KF등급 마스크 사용

외출 전 필수품인 마스크! 마스크도 일반용이 아닌 KF(Korea Filter,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제품)등급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미세먼지의 경우 KF80 이상의 제품을 사용할 것을 권장합니다. KF99 제품이라면 미세먼지를 99% 차단해주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에서 사회문제로 급부상한 미세먼지에 대해서 소개해 드렸습니다. 한국에서 국가 차원의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하루 빨리 좋은 대책을 찾아 미세먼지로 고통받지 않는 날이 오기를 바라봅니다.